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인천시립박물관, 러일전쟁 자폭한 '코레츠'호 포탄 유물 전시...신흥초등학교 기증

기사승인 2019.10.04  18:17:12

공유
default_news_ad2

- 인천의 일본 소학교 학생들에게 승전을 각인시키던 러함(露艦) 포탄

1 / 4

[인천게릴라뉴스=조경희 기자] 인천시립박물관에 러일전쟁 당시 인천 앞바다에서 일본에 격침되며 자폭한 것으로 알려진 러시아 군함 코레츠호의 포탄이 전시된다.

코레츠호의 포탄은 지난 9월 인천신흥초등학교로부터 기증받은 것이다.

러일전쟁은 한반도와 만주 지방의 지배권을 두고 러시아와 일본이 벌였던 전쟁이다.

전쟁은 1904년 2월 8일 일본이 중국 랴오둥 반도의 뤼순을 기습한 뒤 다음날 인천 앞바다에 있던 러시아 군함 바리야크호와 포함 코레츠호를 격침시키면서 러일전쟁이 시작되었다.

이때 러시아의 두 군함은 항복을 택하는 대신 자폭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번에 인천시립박물관에 전시되는 포탄은 러시아 군함 코레츠호의 것이다.

코레츠호는 자폭한 뒤 이듬해인 1905년 일본인에 의해 수중에서 해체되었며 그 부속품들은 1907년까지 판매되었는데 이때 포탄이 수거된 것으로 알려졌다.

지금까지 주변에 전해진 바에 따르면 일본인들은 전리품으로 수거한 포탄을 인천부청사에 전시했었다.

이후 당시 일본인 자녀들이 공부하고 있던 인천공립심상고등소학교(현재 인천신흥초등학교)에 옮겨져 지금까지 전시되어 왔다.

이와 관련해 인천시립박물관이 소장한 자료 중에 인천부청사 사진엽서에는 청사 입구 양옆으로 포탄이 전시되어 있다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 1953년에 촬영된 인천신흥국민학교 단체 사진에는 현재와 같은 모습의 포탄이 위치해 있다.

이번 포탄을 전시하는 인천시립박물관에는 러일전쟁 당시 러시아 군함의 것으로 알려진 바리야크호 깃발과 포탄피․포탄과 같은 유물을 소장하고 상설전시 하고 있다.

이 유물들은 1946년 박물관을 개관할 때 인천향토관으로부터 인수되어 온 것들이다.

이번 포탄의 전시는 첫 러일전쟁 유물 전시에 이어 70여년이 지난 시점에서 인천시립박물관은 새롭게 유물을 인수한다는 점에서 또 다른 의미를 두고 있다.

유동현 시립박물관장은 “우리 박물관은 한반도에서 벌어졌던 전쟁과 관련된 유물을 지속적으로 구입해왔다"며 "이번에 기증받은 포탄은 러일전쟁과 관련된 실제의 유물일 뿐만 아니라, 일본이 어린 학생들에게 어떻게 승전에 대한 교육을 했었는지 알려주는 귀한 자료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이런 자료를 기증해주신 인천신흥초등학교 측에 감사의 뜻을 전한다"며 "많은 시민들이 오셔서 관람해주셨으면 한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이번에 인천시립박물관에 전시되는 포탄은 지금까지 보관되어 온 형태에서 특이한 점을 확인할 수 있다.

포탄은 조선후기 양식의 비석 받침돌에 크고 작은 3개의 포탄으로 시멘트로 고정되어 있다.

이에 대해 박물관 측은 일본이 승전을 각인시키기 위해 전리품을 기념비적인 형태로 만들어낸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조경희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