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인천시, 도시계획 조례 일부 개정 공고...시민 안전과 운영상 보완 목적

기사승인 2024.06.11  14:35:18

공유
default_news_ad2

- 도시관리계획안 공고에 국민의 알권리 강화

▲ <사진자료=인천시>인천시청 전경

[인천게릴라뉴스=최도범 기자] 인국민의 알권리를 강화천시가 시민 안전과 운영상 보완을 위해 「인천시 도시계획 조례」를 일부 개정하는 입법예고를 6월 10일부터 7월 1일까지 한다고 밝혔다.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 시행령」개정사항 반영과 국민권익위원회 제도개선 권고사항 반영, 조례 운영 과정에서 나타난 일부 개선사항 정비, 관계 법령 개정에 따른 인용문구 정비 등이 이번 개정의 주요 골자다

개정될 조레에 따르면저 개발행위허가 시 진입도로 너비를 5천㎡ 미만 시 일괄적으로 4m 이상 확보하도록 했다.

기존에는 진입도로의 너비가 2천㎡ 미만 시 3m미터 이상, 2천㎡ 이상 ~ 5천㎡ 미만 시 4m 이상 확보하도록 나뉘어 있었다.

하지만 시는 이를 단일화해 대형차량 진입 및 차량 교행 시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를 최소화할 예정이다.

또한, 도시관리계획안에 대한 주민공고 수단에 국토교통부장관이 구축·운영하는 ‘토지이음’ 등 국토이용정보체계를 추가해 국민의 알권리를 강화한다.

지구단위계획이 적용되지 않는 가설건축물 중 공익목적과 견본주택으로 사용되는 가설건축물의 존치 기간을 연장하는 방안을 반영했다.

이외에도 국민권익위원회 제도개선 권고에 따라 경관지구 안에서 건축선 후퇴 부분에도 ‘차량주차’를 하지 못하도록 조치할 계획이다.

여기에서 밝히는 ‘건축선 후퇴부분’은 도로와 건축물 사이 공간 등으로 이 공간은 여러 사람이 이용하도록 제공된 사유지 내 공지다.

또 관계 법령 개정에 따른 인용문구를 정비하고, 조례 운영상 나타난 일부 사항을 개선·보완해 시민들의 혼선을 줄인다는 입장이다.

최태안 시 도시계획국장은 “인천시 도시계획 조례 개정으로 도시 미관과 시민들의 안전은 높이고 불편은 최소화해 체계적인 도시계획을 수립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ingnews@ingnews.kr

incheon guerilla news

최도범 기자 h21yes@hanmail.net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