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인천시립합창단, 6월 호국보훈의 달 맞아 “레퀴엠” 연주

기사승인 2024.06.13  11:50:33

공유
default_news_ad2

- 윤의중 예술감독과 K클래식을 이끄는 젊은 거장들이 함께하는 레퀴엠

▲ <자료제공=인천문화예술회관> 공연 포스터.

[인천게릴라뉴스=이명화 기자] 인천시립합창단이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이해 전쟁 종식과 영원한 평화를 기리는 “레퀴엠”을 연주한다.

“레퀴엠”은 로마 가톨릭교회에서 죽은 이를 위한 미사를 드릴 때 연주하는 곡으로 라틴어로 ‘안식’이라는 뜻을 지니고 있다.

비극의 종식을 기원하는 현대음악의 거장 펜데레츠키의 “아뉴스 데이”

공연의 시작은 현대음악의 거장 펜데레츠키의 “Agnus Dei(하나님의 어린양)”로 연다.

1981년 폴란드 공산정권에 맞선 영적 저항의 상징적 인물인 친구 스테판 비신스키 추기경의 선종 소식을 접한 후 쓴 작품을 이후 폴란드 민주화 과정에서 희생된 사람들을 기억하는 “Polish Requiem(폴란드 진혼곡)”에 확장 포함시킨 것이다.

10대에 제2차 세계대전을 겪은 페테레츠키가 고통과 슬픔에 잠긴 인류의 마음을 어루만진다.

모차르트 최후의 마스터피스 “레퀴엠”

윤의중 예술감독과 시립합창단은 장엄하면서도 숭고한 모차르트 최후의 마스터피스인 “Requiem in d-Moll, K. 626(레퀴엠)”을 들려준다. 1791년 병마와 싸우고 있던 모차르트가 의뢰를 받아 착수하였으나 결국 완성하지 못한 미완성 유작이다.

사후 그의 제자인 쥐스마이어가 모차르트의 스케치와 지시 등을 토대로 완성했다.

영화 <아마데우스> 중 모차르트 장례식 장면에서 울려 퍼진 “Lacrymosa(눈물의 날)”는 이 곡의 장엄함과 비통함을 가장 극적으로 표현했다고 할 수 있다.

자신을 위한 진혼곡이 되어버린 비극적인 곡인 동시에 인류 최고의 음악 중 하나로 평가되고 있는 작품이다.

K클래식을 선도하는 젊은 거장들과 함께

시립합창단의 <모차르트 레퀴엠>에는 ‘K클래식 슈퍼루키’로 소개된 소프라노 이해원을 비롯하여 정명훈이 극찬한 메조소프라노 방신제, 늦깎이 성악도지만 누구보다 빠르게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테너 김범진과 스위스 바젤에서 모차르트 레퀴엠 솔리스트로 큰 호평을 받은 베이스 최성규를 비롯하여 최고의 기량으로 오케스트라계에서 주목받고 있는 딜라잇 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이번 무대를 이끌 예정이다.

윤의중 예술감독은 “지나온 날들과 역사 속에서 나라를 위해 희생된 이들을 기억하고 기리기 위해 마련한 무대이다. 인천시립합창단의 연주가 이 시대를 살아가는 많은 이들에게 위안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시립합창단 제186회 정기연주회 <모차르트 레퀴엠>은 6월 27일 목요일 저녁 7시 30분, 아트센터인천 콘서트홀에서 열린다. 

ingnews@ingnews.kr

incheon guerilla news

이명화 기자 h21yes@hanmail.net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